TRIP IN SCANDINAVIA


"스칸디나비아로 떠나는 여행 지침서"

덴마크 왕실 맥주의 역사, 코펜하겐 ‘칼스버그 박물관’


덴마크 왕실 맥주의 역사, 코펜하겐 ‘칼스버그 박물관’

편의점, 마트 등에서 손쉽게 찾아볼 수 있는 세계 맥주, 맥주는 특유의 청량감과 시원함으로 여름 시즌이면 더욱 즐겨 찾게 되는데요. 이번 TRIP IN SCANDINAVIA에선 본격적인 여름을 맞이했음과 더불어 맥주를 사랑하는 많은 분들을 위해 그 역사와 제조 과정을 만나볼 수 있는 테마 여행을 추천해드리려고 합니다. 그럼 북유럽 덴마크 왕실 맥주로 오랜 역사를 지닌 ‘칼스버그’를 색다르게 즐길 수 있는 방법 지금 바로 만나볼까요?


깨끗하고 깔끔한 맛에 전 세계 사람들을 사로잡은 덴마크 대표 맥주 ‘칼스버그’, 칼스버그는 한국 어디에서도 많이 볼 수 있을 만큼 글로벌 브랜드로 널리 알려져 있습니다. 시원한 그린 컬러 캔 위에 새겨진 빨간 왕관 그림 또한 덴마크 왕실의 정식 문양으로 이와 밀접한 역사를 지니고 있다는 걸 언뜻 예감할 수 있는데요. ‘칼스버그’의 역사는 1840년 덴마크의 왕 프레드릭 7세의 명령으로부터 시작되었다고 합니다.

 

1840년 덴마크의 왕 프레드릭 7세 (Frederick VII)는 양조가들을 모아 “덴마크 왕실을 대표할 걸작을 만들어라”라는 명을 내렸습니다. 그 당시 맥주들은 양조자가 직접 만들어내는 가내 수공업으로 이루어졌었는데요. 그럼에도 불구하고 24살 크리스티안 야콥센은 과학적이고 산업화가 가능한 맥주를 만들어냈습니다. 이때 만들어진 맥주가 바로 5살이었던 아들의 이름 ‘칼(Carl)’ + ’언덕(Berg)’를 합친 ‘칼스버그(Carlsberg)’이었고 최초로 효모를 배양하고 정화시키는데 성공한 맥주 회사가 되었습니다. 크리스티안 야콥센은 그 기술로 맥주의 균일한 맛을 유지하고 장시간 보관 및 이동까지 가능하게 만들어냈으며 특허 내지 않고 다른 맥주 회사에 무상으로 제공함으로써 현재 우리나라에서 마시는 카스, 하이트 등등의 모든 라거 맥주가 존재할 수 있었다고 합니다.

 

자신이 이루어낸 모든 것에 아들의 이름을 붙일 정도로 자식에 대한 애정이 넘쳤던 크리스티안 야콥센은 후에 자신의 아들이 흑맥주나 에일 맥주를 만들길 원했지만 아들은 자신만의 라거 맥주를 만들길 원했고 이를 실행하면서 Old 칼스버그와 New 칼스버그로 분할되었다고 합니다. 법정 공방까지 갈 정도로 큰 대립이 있었지만 1886년 화해하면서 두 부자가 이루어 낸 수익을 사회 공헌하고 공공건물 건립에 후원하기로 하였습니다. 코펜하겐이 예술의 도시로 만들어지는데도 야콥센 부자가 굉장히 큰 공헌을 하였는데요. 지금의 칼스버그 미술관도 그들이 수집하였던 고대 예술품들이 주로 전시되어 있으며 코펜하겐의 인어공주 동상까지 칼 야콥센의 의뢰로 세워졌다고 합니다.


위 역사를 쉽고 재밌게 볼 수 있는 칼스버그 맥주 박물관은 덴마크 코펜하겐에 위치하고 있습니다. 코펜하겐 시내에서 8A 버스를 타고 이동하면 쉽게 도착할 수 있는데요. 5월부터 9월까지는 10:00-20:00, 10월부터 4월까지는 10:00-17:00까지 운영되며 입장권은 온라인 예약과 현장 발권이 모두 가능합니다. 현장에서는 성인 100DKK, 학생 70DKK로 티켓을 구입할 수 있으며 맥주 무료 시음권까지 함께 주기 때문에 현지 양조장에서 칼스버그를 맛보는 특별한 경험을 할 수 있습니다.

 

박물관 내부에는 연도 별로 탄생된 칼스버그 맥주 그리고 그에 따른 역사와 연혁, 제조 과정을 흥미롭게 전시해 두었습니다. 그 당시 연구소 모습을 그대로 재현한 공간으로부터 1800년대 양조 시설을 자세히 볼 수 있으며 여러 다큐멘터리를 영상으로도 확인할 수 있는데요. 직접 맥주의 맛을 시음해 볼 수도 있고 어떤 것이 주재료로 들어갔는지 전문가들의 설명도 들을 수 있으니 맥주 마니아라면 꼭 방문해보는 것을 추천해드립니다.


다음은 박물관의 하이라이트인 ‘맥주 컬렉션’을 만나볼 수 있습니다. 세계 어디서도 볼 수 없는 이 맥주 컬렉션은 가장 많은 맥주병을 모아둔 곳으로 기네스북에 오르기도 하였는데요. 한국의 맥주병을 포함해 동서양의 맥주 약 2만 2천 병을 한곳에서 만나볼 수 있는 전시장입니다.


내부 관람을 끝내고 정원으로 나가면 실제 말이 살고 있는 마구간이 보이는데요. 과거 코펜하겐 외곽에 위치한 공장에서 시내까지 마차를 이용해 맥주를 운반했었는데 바로 그 마차를 끌던 말들이라고 합니다. 현재는 마차를 사용하지 않으므로 마구간에서 사육 중이고 시간에 맞춰 마차를 탑승하고 마을 한 바퀴를 구경하는 체험을 마련해 놓았다고 합니다.


최근 칼스버그는 플라스틱 포장재 사용을 전면 금지하겠다고 밝혔습니다. 맥주뿐만 아니라 사회의 해양 오염과 환경 문제 해결을 위해서도 일조해 나가는 덴마크 ‘칼스버그’로 북유럽 테마 여행을 떠나보시는 건 어떨까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