라플란드코리아 매거진
행복을 즐기는 도시, 덴마크
유명한 ‘인어공주’, ‘엄지 공주’, ‘벌거벗은 임금님’ 등의 동화작가인 
안데르센이 태어난 나라, 덴마크에 대하여 소개합니다.
'크리스마스'라 하면 제일 먼저 떠오르는 산타클로스, 어릴 적 한번쯤 산타클로스가 어디서 왔는지 생각해본 적이 있을텐데요 '산타클로스의 고향'이라고 할 수 있는 '로바니에미'에 대해 전해드리겠습니다.

1. 라플란드 '로바니에미'

'로바니에미'는 라플란드의 주도로 핀란드 수도인 헬싱키에서 북쪽으로 900km 떨어진 곳에 자리 잡고 있는 마을입니다. 이 곳에서  또 북쪽으로 약 8km 정도 이동하면 산타클로스 마을이 나오게 됩니다. 산타클로스 마을은 라플란드에서도 가장 유명한 명소이자 리조트로 회사, 상점, 레스토랑 및 카페들이 위치하고 있고 인구는 6만 여명 정도입니다. 이 마을에서 북극권이 시작되기 때문에 마을 내부에는 북극권이 시작됨을 알려주는 표지판과 선이 그어져 있습니다. 

또한 이곳에는 슬록 썰매 및 스노우 모빌 투어, 이글루 호텔, 기념품 상점, 우체국, 산타 파크, 산타클로스가 집무를 보는 오피스 등이 있습니다.
그럼 산타클로스가 많은 곳들 중 왜 이 마을을 선택하게 되었는지 알아볼까요? 실제 로바니에미는 산타와 아무런 연관이 없는 곳이며 유명 관광지도 아니였지만 1920년대 핀란드 라디오 방송 진행자가 "산타가 로바니에미에 살고 있다." 라는 발언을 한 후부터 해외 관광객들이 이곳을 많이 방문하였고 어린이들은 눈이 많이 오는 핀란드 라플란드 깊은 산속에 산타가 살고 있다고 믿기 시작했습니다. 
산타에게도 로바니에미는 전 세계인에게 선물을 전할 수 있는 이상적인 자연과 위치가 아니지만 물류적 특성보다 자연의 아름다움이 더 중요하기 때문에 이 곳을 선택했다고 합니다. 


그리고 이 마을에서는 순록을 흔히 볼 수 있는데 산타클로스에게 특별한 순록은 교통 수단의 의미를 지니기도 하지만 이곳의 주민들, 관광객에게 깊은 인상을 남기는 역할도 합니다.

2. 중앙 우체국

산타클로스 마을 이 곳에는 핀란드 체신국이 직접 운영하는 우체국이 있습니다. 산타를 돕는 엘프들과 함께 운영되는 이 곳은 전 세계 어린이들에게서 온 우편물을 정리하고 답장을 보내주는 곳입니다. 전세계 어느 곳이든 "산타클로스 할아버지에게(To Santa Claus)" 라고 편지를 쓰면 우표가 없더라도 로바니에미에 있는 산타 마을로 전해진다고 합니다. 
자원봉사자인 엘프들이 날아오는 50만 통 이상의 편지에 답장을 써주는데 최근에는 한국어를 하는 한국인 엘프도 생겨 한글로 된 답장도 받을 수 있다고 합니다. 동화 속에 나올법한 오래된 통나무들로 만들어진 이 우체국은 전세계에서 유일하게 공인된 산타클로스 우체국이며 모든 카드, 편지, 소포들에는 이 곳 만의 특별한 소인이 찍힌다고 합니다. 핀란드의 산타 마을은 어린이들에게 많은 설렘을 안겨주는 곳입니다.

3. 아크 티쿰(Arktikum)

'로바니에미'는 2차 세계 대전 당시 시내 중심가의 건물이 약 90% 파괴되어 교통을 겪었었는데 이 후 핀란드의 건축가 '알바 알토(Alvar Aalto)'에 의해 재건 되어지기 시작했습니다. 대표적으로 로바니에미에서 가장 잘 알려진 건물 '아크 티움'은 핀란드의 75주년 독립기념일을 기념하기 위해 1992년 12월 06일 일반인에게 처음으로 공개되었던 과학 연구 센터이자 자연사 박물관입니다. 

북극 지방의 자연과 이 곳에 살고 있는 에스키모들의 삶, 주거지, 역사, 관습과 문화를 연구하고 보여주며 생태라는 주제에 걸맞게 사진 자료 및 음향, 영화 등의 멀티미디어를 동원한 전시가 이루어집니다. 

건물은 오우나스조키(Ounasjoki) 강둑 아래 묻혀 있으면서 유리로 된 좁고 뾰족한 끝 부분만이 지상으로 튀어나와 있고 건축가 '알바 알토'의 설계로 주변의 자연과 경관을 전혀 훼손하지 않았던 독특한 건축 양식이라고 합니다. 

아크 티움 홈페이지

4. 라피아 하우스(Lappia House)

'로바니에미'의 복합문화센터인 라피아 하우스는 박물관, 극장, 콘서트홀, 회의실 등의 다용도 목적으로 활용 되는 곳입니다. 이 건물 또한 '알바 알토'에 의해 설계, 완성되었고 랩족(북유럽 지방에 오래 전부터 살고 있던 원주민)의 생활과 문화, 그들이 사용하던 식기와 의류, 순록의 뿔로 만든 칼 등이 다양하게 전시되어 있습니다. 

여러가지 용도로 활용할 수 있는 극장은 400여 명의 인원을 수용하며 라플란드 주 전체의 문화 저변 확대와 학술 발전에 기여하고 있다고 합니다. 전시 공간은 웅장한 아치형 지붕으로 장식되어 있고 시청에는 높은 결정의 탑이 있어 크리스탈 조각처럼 보이는 건축물이 굉장히 아름답다고 하네요.

5. 무민 스노우 캐슬

매년 12월마다 핀란드를 대표하는 국민 캐릭터 '무민'을 대형 얼음 조각들로 만나볼 수 있는 행사입니다. 산타클로스 마을에서 개장하는 무민 스노우 캐슬은 1만 평의 넓은 성이며 무민 마마와 무민 파파가 5m 높이의 얼음 조각으로 전시되어 있어 환상적인 얼음 조각 전시회를 관람할 수 있다고 합니다. 가득한 볼거리로 온종일 구경할 수 있으며 눈으로 만들어진 미로와 50m에 달하는 슬라이드, 설상차 등의 체험을 즐길 수 있습니다. 따뜻한 음료도 마실 수 있는 아늑한 카페 뿐만 아니라 시원한 아이스 바에서 음료도 마실 수 있으니 어린이들을 동반한 가족 여행을 계획하시는 분들이라면 기간에 맞춰 꼭 들려보시는 걸 추천드립니다.


- 매일 개방 9-19
- 30 € / 성인, 18 € / 어린이 (4-11 세, 0-3 세 무료)

6. 순록 썰매 및 농장 견학,

북극 서클 허스키 공원

'로바니에미'에서는 하얀 눈밭에서 순록 썰매를 타고 잊을 수 없는 경험을 할 수 있습니다. 이 체험은 라플란드의 자연을 만끽할 수 있는 곳곳을 순록과 함께 할 수 있으므로 스릴 넘치는 썰매, 아름다운 자연, 라플란드의 라이프 스타일을 경험하고자 하는 분들은 미리 예약을 통해 계획해보시는 걸 추천드립니다. 

더불어 북극 서클 허스키 공원은 진정한 시베리안 허스키를 만날 수 있는 곳으로 입장료에는 공원 방문, 애완견 사진 촬영 및 구금이 포함되어 있으며 짧은 썰매 타기 같은 경우는 예약없이 체험이 가능하다고 하니 참고하시면 좋을 것 같습니다.


*순록 썰매 및 농장 견학 예약 (사계절 내내 체험 가능)
https://www.visitrovaniemi.fi/main-activity-category/reindeer-sleigh-rides-farm-visits/

*북극 서클 허스키 체험 (사계절 내내 체험 가능)
- 10 € / 성인, 5 € / 4-12 세, 가족 표 20 e (성인 1-2 명 + 어린이 1-3 명)
https://huskypark.fi/program-and-prices-3/

7. 로바니에미 기념품

라플란드에는 지역 별미부터 보석, 기념품, 의류 등을 판매하는 다양한 상점들이 가득 자리 잡고 있습니다. 현지 장인들이 직접 만든 수공예품도 쉽게 찾아볼 수 있고 수많은 레스토랑과 의류, 보석, 전자 제품 등을 판매하는 상점 '삼포케스쿠스', '레본툴리' 및 '린텐쿨마' 쇼핑 센터가 있습니다. 또한 로바니에미 도심에는 '마리메코', '이탈라'와 같은 핀란드 유명 브랜드와 현지의 '타이가코루' 보석점 등의 매력적인 소규모 부티크 상점도 있다고 합니다.

8. 라플란드 먹거리

핀란드 라플란드에선 다양한 현지 음식을 즐길 수 있습니다. 그들의 생활 방식을 기반으로 만들어진 전통요리와 디저트를 아래에서 확인해보세요.

*포론카리스티스 - 으깬 감자와 월귤이 곁들여진 볶은 순록 고기 요리
*연어 - 여러 가지 방식으로 요리되며 보통 훈제 연어로 요리
*레이패유스토 - 납작한 빵 모양의 부드러운 치즈로 "빵치즈"라고도 불림
*캄파니수 - 얇은 반죽의 현지 페이스트리 디저트
*클라우드베리 잼 - 주로 빵이나 치즈, 아이스크림에 곁들임


크리스마스를 맞아 '로바니에미'를 방문하시면 더욱 다양한 볼거리들을 보실 수 있으니 12월 북유럽 여행을 계획하시는 분들은 한편의 동화 같은 "산타 마을" 방문을 추천드립니다.

1

교통 수단을 이용하여 덴마크 여행하기

덴마크는 북해와 발트해를 가르는 곳에 위치하며 남쪽으로는 독일과 국경을 접하고, 
스칸디나비아 반도의 노르웨이,스웨덴과 마주하고 있습니다. 인구수는 약 500 만명으로 
서울의 인구가 1000만명이니 생각보다 적은 인구가 거주해 인구 밀도가 낮습니다.  
덴마크는 크게 대부분을 차지하고 있는 유클란트 반도, 바로 옆에는 핀섬, 셸린섬, 
셸린섬의 아래에는 롤랜드로 이루어져 있습니다. 덴마크의 수도인 코펜하겐은 셸린섬에 있으며, 
코펜하겐과 말뫼는 외레순대교로 이어져 있습니다.



그리고 여행자들에게 가장 중요한 것은 교통수단 입니다. 
덴마크 전역에 다니는 기차를 이용하거나 차를 이용해 이동하는 것도 좋습니다. 
도시 내에서는 버스 노선이 잘 되어있으니 쉽게 이동할 수 있지만 버스를 이용해서 
도시 간을 이동하는 것은 시간이 오래 걸릴 수 있으므로 그다지 추천드리지는 않습니다. 또한 
덴마크의 섬들을 구경하고 싶다면,  페리로 이동해야 합니다. 
이렇게 전해드린 것과 같이 다양한 경로로 여행을 할 수 있으니 여행의 목적에 따라 
알맞은 이동 방법을 택하는 것이 좋겠죠? :)

2

덴마크의 수도 '코펜하겐'

덴마크의 수도인 코펜하겐은 스칸디나비아 반도에서 꼭 봐야하는 도시로 유명합니다. 
대부분의 사람들은 오슬로와 스톡홀름을 지나 코펜하겐으로 오게 됩니다. 
그 이유는 코펜하겐을 여행하게 되면 여행의 묘미를 더욱더 많이 느낄 수 있기 때문입니다. 
나머지 도시들은 사람에 따라 즐길거리가 다양하지 않아 아쉬움을 느낄 수 있지만 
코펜하겐은 카페부터 술집, 박물관부터 바이킹의 흔적까지 즐길거리가 아주 많습니다. 
덴마크에 있는 건축물들은 모두 고전 방식으로 지어졌고 보존이 잘되어 과거 그대로의 모습을 
만나볼 수 있습니다. 현재, 코펜하겐에서는 역사와 현대를 함께 느낄 수 있는 
트렌디한 도시로 발전해 나가고 있습니다. 

3

'코펜하겐'의 필수 여행지!

1. 티볼리 테마파크(Tivoli Gardens)
티볼리 테마파크는 코펜하겐에서 관광객에게 가장 인기있는 곳으로 어른, 아이 할 것 없이 
남녀노소 모두가 즐길 수 있습니다. 시청에서 5분 거리에 위치하고 있으며 
코펜하겐 중앙역과도 아주 가까워 접근성이 좋은 곳입니다. 

1843년 처음 만들어져 국보급 보물들과 세계적인 장관을 감상할 수 있는 곳이며 
우리가 익히 알고 있는 동화작가 안데르센도 자주 방문하였고 디즈니 왕국을 만든 월트 디즈니를 
포함한 다양한 셀렙들의 사랑을 받으며 작품에 대한 영감도 주었던 곳입니다. 

티볼리 테마파크가 사랑을 받는 이유는 세대를 아우러 모두를 매혹시키는 매력이 있기 때문입니다. 
이곳의 풍경은 이국적인 건축물과 역사를 간직함과 함께 푸른색으로 가득 우거진 정원의 조화로 
아름다움을 느낄 수 있습니다. 

밤에는 또다른 매력을 가지고 있다는 점도 주목! 밤에는 수많은 조명으로 
마치 동화 속 한 장면에 있는 듯한 아주 특별한 경험을 할 수도 있답니다!
티볼리 공원에 있는 놀이기구들은 주변의 건물과 완벽한 조화를 이루고 있습니다. 
어떤 놀이기구는 어릴적 향수를 불러일으키기도 하고 스릴있는 경험을 하고 싶은 사람들에게 
취향저격하는 놀이기구도 있죠. 

티볼리 공원에는 2014년 유럽 베스트 놀이기구 에서 우승을 한 VERTIGO도 있습니다. 
100Km 의 속도로 위아래로 흔들거리는 아주 스릴있는 놀이기구입니다. 
티볼리에서 가장 오래되고 인기 있는 놀이기구는 1914년 만들어진 나무 롤러코스터입니다. 
무려 1914년에 만들어진 롤러코스터라고 하는데 어떻게 그 시대에 롤러코스터가 만들어졌는지 
신기할 따름입니다. 

사람이 브레이크를 잡는 전세계에서 몇 개 안되는 롤러코스터라고 하니 특별한 추억을 위하여 
한번 쯤 시도해보는 것은 어떨까요? 더불어 2016년부터 불고 있는 VR 열풍은 티볼리에도 불고 있습니다.
중국 여행을 컨셉으로 한 신상 놀이기구 the Demon는 중국을 여행하는 듯한 특별한 경험을 
할 수 있는 반면에 중간 중간 VR로 불을 뿜는 용이 출몰한다고 하니 타실 분들은 심장 조심하세요!
또한 이곳은 다양한 먹거리들이 있습니다.
덴마크의 전통 음식부터 프랑스식 비스트로, 아시아 음식 등 선택의 폭이 넓습니다. 
그리고 미슐랭에서 상을 받는 'Hendrick Yde'가 새로운 레스토랑을 오픈한다는 소식도 있습니다.
티볼리 테마파크에서는 음악 프로그램도 운영합니다. 
락부터 클래식까지 폭넓은 음악을 즐길 수 있습니다. 그 중 가장 메인으로 손꼽히는 프로그램인 
‘Friday Rock’과 ‘Summer Classical’은 라이브로 진행되며 매주 티볼리에서 만나보실 수 있습니다. 
매주 목요일에 열리는 ‘Little Friday’에서는 대중적인 사랑을 받는 덴마크 아티스트 뿐만 아니라 
숨은 보석으로 마니악한 음악을 하는 아티스트도 접할 수 있습니다. 
‘Summer Classical’ 에서는 티볼리 교향악단과 티볼리 코펜하겐 필하모니의 수준높은 연주를 
감상할 수 있습니다. 제임스 본드의 주제가부터 모차르트까지 선택의 폭이 아주 넓습니다.
또 Igor Levit, Yuja Wang, Lawrence Brownlee 같은 세계적인 아티스트도 만나 볼 수 있어 
클래식 애호가 들에게는 더할나위 없이 좋은 기회입니다. 
이외에도 월요일에는 세계 각국의 음악을 감상할 수 있는 ‘Mundo Monday’, 
화요일에는 덴마크 음악이 울려퍼지는 ‘Thuesday Tunes’, 수요일에는 재즈음악을 즐길 수 있는 
‘Jazzy Wednesday’가 있습니다. 토요일 밤에는 티볼리의 밴드와 함께 스윙을 즐길 수 있습니다.
여기에 더해 Plaenen에서는 아마추어 댄서들은 물론 프로 댄서들과 춤을 출 수 있는 
댄스파티도 있으니 한번 참여해 보시는 게 어떨까요?

*티볼리 테마파크 공식 홈페이지
http://www.tivoligardens.com/